여운

Unspoken Story 2011/04/06 06:55
우리는 매일 살아가며 갖가지 감정을 담고 있다...흔히 희노애락이라 한다...
사실, 우리가 만들어내는 감정은 수 없이 많다...그리고 다양하다...
아주 잠깐 스쳐지나가기도 하고 메아리처럼 울리기도 하고 가슴 깊이 진하게 여운을 남기기도 한다...

인간들이 만들고 느끼는 감정을 다 표현하기란 너무 힘이 들다...
그래서 인간사에는 수 많은 장치들이 개발되고 발전되어 왔는지 모른다...
때로는 음악을 통해서 글을 통해서 행위를 통해서 그림을 통해서...수 많은 장치들을 예술이라 한다...

사진을 빛의 예술 혹은 구도의 예술이라 한다...
빛의 세기를 조절하고 한폭의 화각에 잊을 수 장면을 담을려고 한다...
한 장의 사진에 순간의 감정마저 더해진다면 너무 밝거나 어둡거나 비뚤어져도 괜찮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장의 잘 찍은 사진은 빛도 구도도 아닌 것이다...
한 장의 잘 찍은 사진 속에는 너와 내가 가지는 감정이 있어야 한다...
한 장의 잘 찍은 사진은 진한 모습이 들어있어여 한다...

제주도를 떠나와 바로 청송 고향집으로 향했다...
그리고 다음 날 나는 미국으로 돌아오는 길을 재촉해야 했다...
공항으로 향하는 사람은 나뿐이었다...또 다시 먼길을 향해 고향 땅을 나섰다...
 
멀리가는 나를 위해 부모님은 조금이라도 잠시라도 더...함께...
조금이라도 더 챙겨주고 먹여주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읍내에 가서 밥이라도 한끼 먹여주고
아쉬운 마음을 달래려 했다...서글픈 마음, 아쉬운 마음을 애써 감추려 하신다...

하지만 한 장의 사진 속에는 감정들이 고스란히 묻어 나온다...
내가 찍은 인생의 최고 사진이다...
머라고 딱히 형언 할 수 없는 것들이 진하게 여운을 남긴다...
2011/04/06 06:55 2011/04/06 06:55
TAG

trackback :: http://koreangerontology.com/blog/trackback/310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