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톤에 이사 오던 그 첫 해에 눈이 몇번 왔었다.
하지만, 소문으로 떠들던 혹독한 눈 바람은 아니었다. 겨울에 보스톤은 어김 없이 한번 씩 눈이 내렸다.
올 겨울이 시작하기도 전에 잠깐 눈이 내렸지만, 그렇게 쌓인 것도 아니었다.

그 마저 어렵게 쌓인 눈이 이상스런 높은 기온으로 금새 녹아 버렸다.
올 겨울 보스톤에 찬란한 겨울 눈이 내리지 않았다.
1월이 가고 2월로 넘어서며 겨울은 이내 물러가는 것이 못 내 아쉬운 듯 비바람이 몰아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초였을까. 얼마 지나지 않아 겨울 눈폭풍, 블리자드가 금요일 (2월8일) 에 시작될 것이라고 예고 되었다.
으레 겨울이면 한번 오는 블리자드라 생각했다. 금요일부터 학교가 문을 닫는다고 했다.
음력설이 다가오고 있었지만 조용히 집에 머무를 생각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저 눈이 얼마나 올지 미리 뒷 마당 사진을 찍어 두고 있었다.
금요일 아침, 아직 거센 눈보라는 불어오지 않았지만, 곧 눈이 올 기세는 보였다.
조금씩 내리던 눈 금새 녹아버리곤 했었다. 오후에 들어서며 눈발이 많아지기 시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에 눈쌓이는 모습이 차곡 차곡 들어왔다. 바람도 조금씩 거세지는 것 같았다.
저녁 시간에 더욱 거세진 바람결에 희미한 불 빛 사이로 눈이 날렸다.
한껏 쌓인 눈으로 나무 가지들이 스산한 소리를 내며 이리저리 무척이나 흔들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기 예보의 정확한 예측처럼 밤 9시경을 지나면서 블리자드는 절정으로 달리고 있었다.
어느 새 차량 통행이 금지되고 간간히 눈을 치우는 트럭이 간간히 앞 마당길을 지나 다녔다.
앞 마당으로 내려지는 희미한 불 빛 사이로 휘이잉 거친 바람 소리가 눈 앞으로 펼쳐지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른 방 안으로 들어와 한국으로 전화해 설날 분위기를 들으러 했다.
한번씩 불빛이 찰라로 깜박이는 것이 어쩐지 전기가 나갔다가 다시 들어오는 것 같았다.
한번 몇번 그렇게 찰라의 순간이 있더니 어느새 한번에 불 빛이 사라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 동네가 순식간에 어둠에 휩싸였다. 오직 보이는 것은 검은색이 전부였다.
더 이상 거친 바람 소리도 보이지 않았다. 상황이 종료되는 것 같았다.
미리 충전해두었던 랩탑의 배터리가 다하면 잠을 청할 생각이었다.

그렇게 밤새 전기는 들어오지 않았고 온기가 다 빠져나간 방안에는 서늘한 기운이 감돌았다.
눈이 얼마나 왔을까 궁금한 마음에 옷차림도 다 갖추기전에 어서 뒷마당 문마당 문으로 향했다.
어엿차 문이 열리지 않는다. 밤새 쌓인 눈으로 출입문이 막혀버린 것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마음을 접고 다시 옷을 갈아입고 신발을 챙겨신고 억지로 조금 열려진 문틈 사이로 몸을 빼집어 냈다.
밤새워 정말 눈이 엄청 온 것 같았다. 밤사이 마당은 바뀌어 있었다. 우선 엉겁결에 문 주변 눈을 치우는데
손이 금방이라도 얼어 터질 것 같았다. 옷가방 구석으로 밀렸던 장갑을 겨우 찾아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격적으로 눈을 치우기 전에 당장에 전기가 들어 올 것을 대비해 냉장고의 중요한 음식을 눈에 묻었다.
그리고 눈이 얼마나 왔는지 표식을 해 두기로 했다.  계단부터 차근히 눈을 치워나갔다.
힘이 점점 빠지는지 밖으로 향하는 길이 자꾸 좁아져 갔다. 길 하나 내는 것도 너무 힘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힘들게 찻길로 통하는 길을 만들었다. 눈 속 통로가 완성되지는 않았지만 더이상 불가항력이었다.
찻길을 다져 놓은 것처럼 기계의 힘이 절실히 필요했다.
얼마나 힘들게 삽질을 했는지 허기가 졌다. 전기가 없었지만 정말 다행히도 가스토브를 사용 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다행이었다. 물을 끓여 사두었던 컵라면에 물을 넣고 잠시 뒤 후후 불어 가면서 허기를 달랬다.
뜨거운 라면 국물에 온 몸에 온기가 전해지고 속이 꽉 채워진다는 기분이 들었다.
남은 물로 달달한 커피를 만들어 눈으로 바뀐 풍경을 살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많은 눈을 어찌할까 싶었다.
막상 방으로 들어오니 무엇을 먼저해야 할지 몰랐다. 왜냐면 할 수 있는 것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아침 햇살은 아직 남쪽 창으로 다 들어오지 못해 밝지도 어둡지 않게 방 안에는 고요한 정적만 흘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기가 다 빠져 나갔는지 서늘한 기운이 감돌고 있었다. 이불 속은 따뜻했지만 오래 있지 못했다.
행여나 잠이 들어 버리면 어쩔까 싶었다. 전기가 들어오지 않은 밤이 되면 정말 암울할 것 같았다.
촛불 하나에 의지해서 긴긴 밤을 의지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간이 갈 수록 집안 공기는 점점 차가워지는 만큼 몸에 걸치는 옷가지는 늘어갔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옆방 가족들이 일어나서 밥을 막고 차 주변 눈을 치우기 시작하자
나도 힘을 거들고 싶었다. 아직 마르지 않은 신발을 다시 신고 밖으로 나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을 치우기 전에 아직 아무도 밝지 않는 곳에 발을 디뎌 보았다. 무릎이상으로 다리가 눈속으로 빠졌다.
뒤로 그대로 넘어져도 눈의 자연 매트가 되어 아프지도 않았다.
열심히 눈을 치우는데 삽이 부러졌다. 이제 더 이상 눈도 치우지 못했다. 아직 앞 마당은 눈 밭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행히 저기 큰 길에 전기가 들어와서 열린 식당이 있었다.
옆방네 사람들이랑 뜻하지 않게 설날 저녁을 근사하게 감사하게 먹을 수 있었다.
식당을 주변으로 불이 켜진 창문을 보고 희망을 가졌지만 동네 안 쪽은 아직 깜깜했다.

어두워지자 눈 치우는 사람들도 차 들도 거의 다니지 않았다.
고요한 정적 속으로 마치 전기 없는 시절로 돌아 간듯했다.
마지막 남은 휴대폰 불 빛을 의지해 집안으로 들어섰다. 차가운 공기만 가득했다.

촛불로 다행이 완전한 어둠 속에서는 벗어 날 수 있었지만 낮은 온도는 어쩌지 못했다.
춥고 길고 긴 밤을 어찌할까 고민하고 있었다. 답답한 마음에 연락이 되는 친구에게 상황을 물었지만,
상황이 어떻게 좋아 질지 정확히 알 수 없었다.

통화를 하며 옷을 또 걸쳐 입는데 한 줄기 희망처럼 찬란히 전구에 불이 들어왔다.
큰 소리를 질렀고 순간 이제 살았구나 생각이 들었다. 추운 밤이 걱정되었는데...
전기가 들어오고 인터넷을 통해서 다시 세상과 연결되자 기분이 이상했다.

전기는 24시간도 채 못되어 다시 들어왔는데 전기가 없던 그 짧은 순간이 이상했다.
세상과 단절이 된 듯 답답함, 막상 할 수 있는 것 들이 많이 없어진 허전함, 검은 정적에서 다가오는 긴장감
전기 한번 들어오지 않았는데 잃어버리고 멈추어 버린 것이 너무 많은 것 같았다.

블랙 아웃이라는 영화 속 상상이 현실화 된다는 뉴스가 더 이상 허접해 보이지 않을 것이다.
현대의 삶에 너무 익숙하고 당연한 전기가 얼마나 소중한지
2013/02/11 06:46 2013/02/11 06:46
TAG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