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아침 일찍부터 서둘렀다...
디씨 여행을 마무리하고 모택동의 대장정 만큼이나 힘든 장거리 운전으로 보스톤으로 갈 계획을 세웠다...
모든 정리를 하고 차를 타고 백악관으로 다시 향했다...새로운 대통령의 취임식이 하루 더 가까이 왔다고,
한층 더 강화된 경비를 맞아야 했다...

백악관 근처에 얼씬 더 못하게 만들었다...갑자기 맞이하게 detour 로 인해 당황한 나머지 주차 할 자리를
놓치고 디씨 근방을 크게 한바퀴 돌았다...그렇게 이렇게 하여 겨우 한 곳에 주차를 하고 어서 어서
박물관 견학을 시작했다...

지난 해에 박물관을 못보고 간것이 정말 아쉬웠었다...나중에 디씨의 박물관이 무료 입장이라는 것 알았을때
더 없이 서운했었다...그래서 이번에는 꼭 보고 가리라 다짐을 했었다...
디씨의 내셔날 몰에는 박물관이 여러개 있다...국립 박물관을 비롯해 Smithsonian 협회의 박물관 또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미스소니안 성을 비롯해 몇개의 다른 박물관이 스미스 일가의 기부금으로 무료 관람이 가능했다...
나도 이런 부자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나만 잘살고자 함이 아니라 그 동안의 부를 사회에 기증함으로
자자손손 대대로 이름을 알리고 가문의 영광이 될 수 있도록...

우리 나라에는 돈 많은 재벌은 많지만 존경받는 재벌이 많이 없음이 아쉬운 대면이다...
S 그룹은 자기들만의 공화국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는데 Smithsonian 일가처럼 사회에 무엇인가 기여를 함이
어떨까...

수 십년 몇 백년이 지나도 모든 시람들이 기억하고 존경해 줄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미스소니안 성이 크지만 공사인 관계로 금방 둘러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미리 준비된 동선에 따라 건너의 자연사 박물관으로 향했다...시간 관계상 모든 박물관을 다 둘러 볼 수
없어 미리 가고 싶은 곳을 정해 두었다...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추천하던 자연사 박물관...

그냥 지나갈 수 없었다...그리고 자연산 박물관의 Hope 다이아 몬드도 보고 싶엇다...얼마나 자랑을 들었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연사 박물관 이름에 걸맞게 정문을 들어서는 순간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이 코끼리 상이다...
이를 중심으로 고대 생물에서 부터 현세까지 다양한 모습을 재현해 두었다...
물론 주는 화석이다...1층을 한 바퀴 둘러 보면 세상 모든 생물들을 다 본듯한 기분이 든다...육지에서 바다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층으로 향하면 자연에 순응하며 맞서 싸우던 인간의 모습들 뿐 만 아니라...
지구 본연의 흙, 모래, 돌, 광물을 볼 수 있다...좋게 말하면 자연 이용 나쁘게는 자연 파괴...
인간들이 채취해 왔고 채취할 수 있는 수많은 광물들을 볼 수 있다...

그 중에 눈에 띄고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것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핏 듣기에 세상에서 제일 크다는 불루 다이아 몬드...Hope 다이아..
세상에서 제일 크다지만 내 눈에 그렇게 크게 보이지 않았다...그리고 다른 곳과 달리 항상 경비원
옆에서 바라보고 있다...그리고 어느 각도에서도 보일 수 있게끔 받침대는 돌고 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기한 것 박물관 안에 비닐 하우스 같은 것을 만들어 살아 움직이는 나비를 직접 볼 수 있다...
요거 하나가 제일 신기하다...다른 모든 것들의 화석에 모형이지만 요건 살아 움직이니까...
자연사 박물관 하나 제대로 다 보기전에 많은 시간이 흘렀다...항상 그럴듯 제대로 볼려면 시간을
좀더 투자하는게 바람직...

짧은 여정안에 박물관 하나라도 더 보기 전에
바로 옆이지만 걸어서 제법 걸리는 국립 미술관으로 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면에는 항상 멋있는 무엇인가가 있다...
그림을 좋아하지 않거나 관심이 없거나 지식이 없으면 상당히 지겨운 곳이 될 수 있다...
각층 각방에는 시대별 작품을 모아 두었는데...그 그림이 그림 같다...처음으로 들어 가본 곳이 비잔틴을 비롯한
중세의 수 많은 그림들이 벽에 가득차 있는데....상당히 지겹다...가끔이지만 미술 교과서 그림이라도 볼 수
있다면 좋겟지만...

미술관 1층의 왼쪽을 다 보지도 못했는데 시간이 많이 흘렀다...
아쉬운 마음도 없이 디씨를 떠났다...

그리고 혼자서만 10시간 넘게 운전대를 잡았다....
솔직히 잠이 와서 죽을 뻔 했는데...필라델피아에서 갑자기 내린 비가 잠을 깨게 만들었다...
빗길에 차선이 보이지 않아 극도의 긴장감이 감돌아서...

그리고 새벽 3시가 넘어서야 보스톤 집으로 왔다...
2009/03/27 01:34 2009/03/27 01:34

trackback :: http://koreangerontology.com/blog/trackback/259

comment

  1. Chester 2009/04/01 08:33  address  modify  write

    아~ 박물관.
    지난주말에 게티센터에 갔는데,
    고등학교때 미술책에 나오는 그림이 좀 있더만.
    담에 오면 같이 함 가자.

    • Gerontology 2009/04/04 14:54  address  midify

      다음에 놀러가면 꼭 가보아야 되겠네요...
      형은 거기에 너무 자주 가는 것...
      나도 아는 그림이 나올지 모르겠네요...

  2. 김규만 2009/05/14 01:25  address  modify  write

    혼자서만 10시간 넘게 운전했단게 새삼 다가온다.
    그게 얼마나 힘든 여정인지..
    난 아직도 회복되고 있는 중이야..

    • Gerontology 2009/05/16 01:39  address  midify

      형...

      사진 잘 보았습니다...샌디 에이고 라스베가스 그랜드 캐넌

      sdsu가 새삼 그립네요...

      그럼 다음에 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