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블로그에 올라오는 사진은 가능한 직접 찍은 사진을 올리고 싶었지만...
영화에 관한 글의 사진은 포스터를 퍼왔음을 알립니다...

김기덕 감독의 작품이다...예전에도 말했듯이 김기덕 감독이 만든 영화는 다 볼려고 한다...
그의 영화는 재밌도 독특하고 그 사람의 살아가는 방식이 마음에 들기 때문이다...
일요일 하루 종일 페이퍼 쓴다고 지친 머리를 달랠겸 저녁에 잠깐 영화를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 Ti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서운 영화였다...무서운 장면하나 없었는데 온 몸에 소름이 끼쳤다...세상을 저렇게 살고 싶은가...
자기 자신에 대한 애정이 너무 메마른 것 아닌지...집착이 얼마나 무섭구나...

아직 사랑을 잘모르지만 저렇게 사랑하고 싶지는 않다...
어쩌면 나도 다른 방식으로 집착하고 있어서 무서웠는지 모른다...
시간은 흐르지도 않으며 항상 그 자리에 있다...

2006/12/13 13:58 2006/12/13 13:58
TAG

trackback :: http://koreangerontology.com/blog/trackback/49

comment

  1. 김보승 2006/12/14 18:18  address  modify  write

    나도 한 번 봐야겠군...
    추천 땡쓰~ ^^

    • 이재만 2006/12/15 07:18  address  midify

      연락 못해서 미안하다...
      싸이 끊은지가 오래 되어서 말이다...
      연락할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