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다이빙 하다...예전 기분으로



속제: 유마에 가다...

시간이 갈 수록 초조해진다...새로운 곳에 대한 막연한 기대와 처음부터 다시 시작이라는 두려움...
가지 않을 수도 없는 노릇이다...
가기 전에 처리해야 할 일 중 그 하나를 마치고 글을 남긴다...

짐을 다 가져 갈 수 없기에 안보는 책이랑 몇가지 물건은 유마에 있는 누나집에 두기로 했다...
유마는 누나가 이사가서 새로이 정척한 곳이다...
사막 한 가운데 크지 않는 도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운 토요일 오후 누나네 식구들과 오랫만에 나들이를 나섰다...
유마 시내를 돌아 다녔다...화려한 네온 빛의 시내가 아닌 소박함이 묻어나는 시골 읍내 같다...
조그마한 청송 읍내를 다니는 기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더운 날씨 탓일까...시원한 맥주를 마시고 싶었다...맥주 한 잔이면 그 모든 갈증이 다 날아갈 듯 했다...
나의 마음을 안 걸일까...마음씨 착한 매형은 우리데리고 루터스 카지노라는 식당에 들어갔다...
샌디 에이고에서는 볼 수 없는 분위기. 미국 시골 냄새가 다분히 풍겼다. 주저 없이 맥주 한 병을 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 아직 이르지만 수영을 하기에 충분히 더운 날이었다...뒷 마당 수영장에 바로 뛰어들었다...
크지도 않는 수영장을 마음껏 하는 영으로 5번을 왕복 했더니. 몸에 힘 짝 빠지고 더 이상 놀 수 없었다.
체력이 이래서야 앞으로 박사 공부 할 수 있을련지 의문이 들었다...조카들이랑  아주 신나게 놀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들 두 놈을 내가 좀 짓굿게 장난을 쳤더니 지레 겁을 먹고 얼른 물 밖으로 나가서
간식 먹는다고 정신이 없었다...
느네들 다음에는 물조건 물 속으로 던져 버린다...

일요일 밤 다시 샌디 에이고로 오는길이 피곤했지만....
오랫만에 누나 가족이랑 마음껏 놀았다...
한국에서 폰으로 사진 찍었는데 아직 익숙지가 않다....

2010 새해 겨울에 다시 보자...

2007/05/11 13:27 2007/05/11 13:27

trackback :: http://koreangerontology.com/blog/trackback/73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