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온 길, 지나갈 길을 바라 보니 참 어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
친구녀석 집에서 옐로우 스톤까지 6시간 정도 걸린다고 한다...이른 새벽 6시에 길을 나섰다...
옐로우 스톤을 조금이나마 보고 갈 생각이라면 정오에 도착해 서너 시간 보고 다시 길을 나설 생각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5번 고속도로는 나를 옐로우 스톤으로 안내 해주었다...바로 이 15번 길 정말 많이 익숙하다...
샌디에이고에 살 때 많이도 이용했다...일하러 갈 때 타고, 규만이 형 집에 놀려갈 때도,
간혹 골프 연습 갈때도...이래저래 많이 이용하던 길이다.

샌디 에이고를 떠나 오늘까지 3일을 달렸다...
이제 샌디에이고에서 많이 멀어졌거니 생각했는데 이 길을 또 타야한다고 하니까...이상한 생각이 들었다...
샌디에이고가 멀지 않다고 생각되고... 아는 길이라 생각하니 샌디 에이고로 금방이라도 돌아가고 싶었다...

하지만...그저 가던 길을 가는 수밖에...아이다호 시골 길 건초 지대가 익숙할때 쯤...
길가에 나무가 보이기 시작했다...저 멀리 북쪽 땅 온통 뽀족한 침엽수다...
한 두 그루가 보이더니 이내 숲이 보이기 시작했다...

기대를 많이 했고 꼭 가고 싶었던 Yellow Stone National Park에 가까워지는구나...
관광객을 위해 각종 가게들이 있는 마을을 지나서 공원 입구에 도착했다...마치 주왕산 입구 고향에 온듯했다...
25불 주고 받은 지도 한장이 전부다...나머지는 내가 찾아다녀야한다...

확대

아직 입구라서 그런지 별다른 감흥이 일어나지 않았다...
수 해전에 산불 때문에 불타 죽은 나무들, 새로이 생명을 틔우고 자라는 나무들와 무성한 풀들...
그들 사이로 흐르는 개울, 개울가 초원에 서식하는 야생 동물들...

가슴 속 깊은 곳에서 울려지는 놀라고 감탄하는 기분이 들지 않는다...
새로운 느낌은 그 간 수없이 보아오던 달력의 한폭의 그림들 사진들...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이런 저런 느낌이다...

자동차의 나라인 미국에서는 국립공원 구경하는 것도 참 편하다...
보기 좋은 곳 멋있는 곳에 차 타고 한 바퀴 휙 돌아서 볼 수 있도록 심심치 않은 배려를 해두었다...
자연 공원은 발로 직접 체험을 하는 것이 좋으나 갈 길이 멀어 아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옐로우 스톤이 자랑하는 야외 온천에 들어섰다... 뜨거운 온천수가 증기를 뿜으며 밖으로 나오는데
그 안에서 온천욕 한번 해 보았으면 좋을려만 들어가지 못하게 했다...
펄펄 끊는 물, 돌인지 흙인지 물도 아닌 것이 보글 보글 끓는 곳도 있었다...이거 하나는 어찌 좀 신기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외 온천이 많기로 유명한 일본...미노루 할아버지...별로 놀라시지도 않으신다...
고향 마을 근처에도 유명한 온천 장이 있다고 하신다...
할아버지는 다른 생각이 있으셨다...옐로우 스톤의 장관 하늘 솟아 오는 온천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아버지가 신기한 곳은...거의 90분 간격으로 물기둥이 수증기를 내 뿜으면 용처럼 솟는 곳...
운이 좋았는지 다음 분출이 3시 44분인데 10분경에 도착했다...시간이 좀 남았다...30분의 여유...
시간이 많이 남았는데 벌써 많은 사람들이 더 좋은 자리에서 볼려고 기다리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도 그럴 것이 한번 놓치면 다시 1시간 30분을 기다려야 하니 사람들이 좀더 욕심을 내보는 것 같다...
하늘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갑자기 하늘이 좀 이상하다 싶더니...
점점 빗방울을 굵어졌지만 사람들은 미동도 하지 않는다...대단하긴 대단한가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슬비에 옷 다 젖는게 아니라 완전 소낙비에 완전히 홀딱 적는다...
5분을 남기고는 빗방울이 더 굵어졌다...이왕 젖은것 조금만 더 기다리자고 눈짓으로 마음을 맞추었다...
저멀리 솟아오를 물기둥의 기다림이 아니라 시간이 얼마나 남았는지 시계 본다고 더 초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윽고 시간이 되고 무엇의 홀연한 기미가 보였다....
한차례 김이 막 피어 올랐다...그리고 솟아 오르는 듯한 물소리가 들렸지만....
더욱 세를 가하는 김만 보인다...순간 뭐 이제 다 본 듯한 느낌이 들었다...허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 기둥이 내리는 비에 바로 식어서 증기에 가린 것일까...아니면 너무 작아서 보이지 않은 것일까...
사람들이 하나둘 일어나기 시작했다...비오는 것에 지쳤는지 이 굴뚝 연기 한번으로 다 본 듯 했다...
나도 추워지고 별 다른 기미가 보이지 앉아 자리를 떴다...

할아버지나도 다 젖고 나도 다 젖었다....
기대한 만큼의 보람도 없이 얼른 차에 타 산 속의 차가운 공기를 피하고 싶었다...
지도를 잠시 보고 서문을 통해 들어왔던 공원 동문으로 빠져 나가기 위해 한번 더 앞 길을 다듬었다...

옐로우 스톤 2부는 바로 다음편에...

2007/08/09 10:11 2007/08/09 10:11

trackback :: http://koreangerontology.com/blog/trackback/87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