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팔았다

Story of Day 2007/07/12 17:5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쉽게 생각했을까...판다고 내 놓으면 금방이라도 전화가 와서 팔리면 어떡하냐 했다...
토요일에 광고내고 일요일 월요일 2통의 전화가 왔다...그중에 한명은 연락한다 하고서 전화가 없었고...
다른  한 명과는 계속 연락이 되어 결국 차가 팔렸다...

2004년 1월에 꿈만 같았는데 차가 생겼다...얼마나 기뻤는지 몰랐다...
밤늦게 일마치고 버스 타고 집에 오는 것도 걱정되지 않았고, 어디든지 일을 갈 수 있어 좋았다...
생활이 편해졌지만, 댓가도 많이 치뤘다...그래서 정이 더 든 것일까...팔기가 참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서류 일이 끝나고 부탁을 해 내린 곳은 North Park...
샌디 에이고에서 처음으로 살기 시작한 동네였다...
무지하게 버스 많이 탄 곳이기도 하다...

그렇게 나는 다시 버스를 탔다...
언제나 늦게 오는 버스였지만 오늘따라 더 늦게 오는 것 같았다...
항상 자주 서는 버스였는데 더 자주 서는 기분이었다....

이런저런 생각에 서글픔이 몰려와 눈물이 나왔다...보스톤에 가면 다시 익숙해야 된다....
나는 내가 가진 처음 차에 무한의 감사를 느낀다...
정말 고맙다...너가 나의 차여서...

2007/07/12 17:59 2007/07/12 17:59

trackback :: http://koreangerontology.com/blog/trackback/81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