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에서...

Unspoken Story 2008/10/19 11:22

8월...언제나 똑같은 느낌이다...
흐르는 시간이 참 빠르다는 것을...8월이다...나는 이 달안에 다시 미국으로 돌아가야 한다...
알게 모르게 조금씩 돌아가기 싫다는 생각도 든다....
더욱이 가족 친구들과 좋은 시간을 가질때 면...
구희 형 집에서 마무리 만남을 가지고...고향집에서 조용한 시간을 가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부터 밖이 소란했다...늦잠 가고 있는데 아버지 어머니께서 머라 머라 말씀이 많았다...
잠결에 가만히 소리를 들어 보니 내 신발에 관한 것이었다...하여튼 내 신발이 머 어짜다는 말 같았다...
어라 내 신발이라 잠이 확 깨어 현관으로 나왔다...무슨 일인고 하니...
간밤에 쥐라는 친구가 다녀가며 너무 심한 흔적을 남긴 것이었다...그 친구에게 내 신발은 자기 평생
처음이라서 더 맛이 있었는가? 아니면 호기심이 생겼나? (어 처음 보던 신발인데)
이 놈이 신발끈을 완전히 끝내 버렸다...고맙지만 신발끈만 먹어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안하게도 부모님께서 새벽녁부터 일하고 계셨다...언제나 그렇듯이 새벽녁에 들에 가서서
해 늦은 저녁이 되도록 일하셨다...어제 따온 빨간 고추를 정리하셔서 조합에 팔려고 하셨다...
농사가 마음에 썩 들도록 되지 않아 많이 속상하셨지만 막상 상품을 준비하시니까 잠시나마
미소를 머금는 두 분의 모습이 아름다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치 오랫만에 집에 들어온 기분으로 푹 쉬며 낮잠도 청했다...하지만,
누가 여름이 아니라 할까봐, 매미가 울기 시작했다...처음에는 듣기 좋았는데 시간이 흐르고
단잠에 짜증이 나서 참지를 못하고 단박에 매미를 잡았버렸다...그냥 보내 주기가 그래서 사진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 먼저 집에 쉬고 있었는데 다음 날 지원군 큰 형님네 가족들이 왔다...
가족들이 모여 여름날 보양식을 해 먹었다...청송에서 유명한 달기 약수터에 가서 철분이 가득한
약수물을 떠 와서 닭을 넣고, 그 때 풍기에서 사온 인삼에 부모님께서 손수 지으신 대추랑 찹쌀을 넣고
더운날에 건강식 많이 먹었다...역시 가족들이랑 같이 모여 먹는 맛이 더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가가 끝나가며 큰 형님네는 다시 부산으로 돌아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10/19 11:22 2008/10/19 11:22
TAG ,

trackback :: http://koreangerontology.com/blog/trackback/228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