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

Life in San Diego 2006/08/05 17:32

금요일 오후
야구보러 가자고 한다...망설여 보았지만 금요일이라는 유혹을 참을 수 없다...
그래 오랫만에 야구장 한번 가자...비록 찬호 선수는 아파 못 나왔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층 꼭대기 층 전망이 좋다...한 눈에 경기장이 들어온다...시야가 좁은 것이 아쉽다...
경기가 시작되며 조명이 밝아온다...San Diego Padres 의 홈 구장 Petco Park...
응원 소리 또한 커져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홈 구장의 열성적인 응원에도 불구하고 경기는 어려워져 간다...
우리 앞에 앉은 백인 남자가 맥주를 마셔대더니 취기가 도는지 뭔가 일을  꾸미고 있다...
아 싸움만 하지마라. 그냥 조용히 가자고 속으로 빈다. 뭔가를 계속 말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지 일어섰다...

일이 터지구나...일이 터졌다...내 뒤에 앉은 아가씨들의 웃음이 끝나지 않는다...
그리고 주변인까지 웃기 시작한다... 뭘까하고 귀를 기울이고 반응을 살폈다...
췻기가 도는 소리에 응원을 하자고 설득했다... 파도 타기 응원을 하자고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마하고 웃었는데, 이럴 수가 실행에 옮긴다...그러나 반응은 시무룩하기만 하고
이것을 눈치 챈 사람들은 웃어넘기기 바쁘다...싸움이 아니라 코미디쇼가 시작이다...
한국 같으면 개콘이라고 할까...관중을 휘어 잡기 시작했다...그리고 파도 타기가 시작되었다...

옆에 같이 온 친구들도 합세 했기에 우리 쪽 사람들은 경기는 뒷전이고 이들의 쇼에 흠뻑 빠졌다...
저절로 웃음이 나왔다... 피나는 노력의 계속되었다...
웃고 있는 나도 이제 동참이 되었다..

그들의 구령에 맞추어 열심히 팔을 들며 일어섰다...난 이제 경기보다는 응원에 열중하고 있다...
아쉽게도 다른 쪽 사람들의 호응이 잘되지 않았다... 큰 경기장을 다 돌아가는 파도는 좀처럼 일지 않았다...
우리들의 웃음 소리, 그들의 함성으로 파도가 일기는 했지만 두 칸을 넘겨 세 칸을 넘기에는 힘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쳐 가는 도중에, 빨간 색 상의를 입은 채 췻기가 심하게 든 그가 움직였다...
함성으로 모자라 직접 자릴 옭겨가며 자신의 뜻을 설명했다...
설마 했던 우리는 그의 행동에 모두들 뒤집어 졌다...한 사람의 작은 행동이 모두들 즐겁게 하는 순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는 달리고 달렸다...이쪽 끝에서 저쪽 끝으로...어느새 우리 반대편까지 달려간 그는 친구들과 전화기 통해
파도를 일으켰다...경기도 보는 것도 포기한 것 같았다... 그러나 우리가 웃고 파도 타는 사이에 경기는
홈 팀에게불리했다...웃다보니 벌써 점수 차가 많이 났다...난 솔직히 어떻게 났는지도 모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쉽게도 큰 점수차는 더 이상의 파도를 일지 못하게 했다...
대중 앞에는 약간의 돌아이가 있어야 하는 것 같다...
경기 외에 많은 것을 즐겼다...미리 나와서 잘모르지만 우리 팀이 진것 같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경기는 우리가 야구장을 나선 이후로 흥미 있게 되었다고 한다...
야구는 정말 9회말 2사 이후인가 보다...

2006/08/05 17:32 2006/08/05 17:32
TAG

trackback :: http://koreangerontology.com/blog/trackback/16

comment